logo

한국어

자유게시판

유머와 해학, 소중한 삶의 정보들 많이 올려주세요

2014.04.09 16:05

동서나 조심하게

조회 수 85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과부 시어머니와 과부 며느리

 

과부 시어머니와 또한 과부 며느리가 있었다.

어느날 이들은 갑작스럽게 친척의 장례에 갈 일이 생겨

산을 넘어 강을 건너게 되었다.

 

넓은 강 위에는 배 한 척 없고 작은 뗏목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뗏목이라고 뱃사공이 한 명 버티고 서서

"여기 너무 좁으니 한 사람씩 타쇼"

"아가, 너부터 타거라."

일단은 며느리가 먼저 올라탔다

 

강을 중간쯤 건넜을까---

뗏목은 더 이상 가질 않더니 이게 웬일.

뱃사공이 며느리를 강 위에서 응응하는게 아닌가.

이를 멀리서 보고 있던 시어머니 안절부절.

 

다시 뗏목을 몰고 온 뱃사공 시침 뚝 떼면서 "타쇼"

그런데 중간쯤 가더니만 이 뱃사공 시어머니마저---

한데---

며느리와는 달리 시어머니 연신 좋아서 웃는 것이---???

 

강을 건너선 두 사람 한동안 썰렁 한 분위기로 산길을

다시 올라 한참을 걸어가고 있었다.

아무래도 더 이상 참지를 못 하겠는지 시어머니

한 말씀 하신다.

 

"아가야, 아무래도 우리 이 일은 전혀 입밖으로 뱉지 말 것이며

조심하여 가문에 먹칠하지 않도록 하여라, 알겠느냐?"

며느리 앞장서서 가다가 우뚝 서더니

가재눈을 하고서 시어머니를 짝 째리면서

 

---------"동서나 조심하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공지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개편 1 홈지기 2012.12.22 51475 2013.02.14
공지 글쓰기 권한에 관한 공지 홈지기 2005.07.07 52050 2013.01.02
568 흰색의 존재이유 홈지기 2003.12.15 4699 2003.12.15
567 회원가입 무료! 배너광고가 무료!!! 농어민닷컴 2003.04.26 4151 2003.04.26
566 황수정 비디오(음란성?) 2 이병은 2002.02.09 18694 2002.02.09
565 환절기 건강상식 감기건강상식과 답배는 왜???? 건강 2003.05.04 3317 2003.05.04
564 환생 홈지기 2002.06.11 5790 2002.06.11
563 환상적인 댄스 홈지기 2004.09.20 6797 2004.09.20
562 화장품냉장고를 선물해보세요 매직아트 2003.04.20 3449 2003.04.20
561 화장실에서.... 홈지기 2003.09.02 3950 2003.09.02
560 화장실 엽기 홈지기 2002.11.21 5771 2002.11.21
559 화장실 사자성어... 홈지기 2002.04.09 4550 2002.04.09
558 화장실 사자성어 홈지기 2003.10.15 3905 2003.10.15
557 화장실 사자성어 홈지기 2008.11.19 6083 2008.11.19
556 홍보이렇게해보시죠!! 홍보인 2003.04.16 3683 2003.04.16
555 홍명보와 또띠사건의 진실....(잼나는 만화) 홈지기 2002.06.24 6377 2002.06.24
554 홈피를 보고 1 이광수 2006.09.22 5470 2006.09.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