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자유게시판

유머와 해학, 소중한 삶의 정보들 많이 올려주세요

2014.04.09 16:05

동서나 조심하게

조회 수 85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과부 시어머니와 과부 며느리

 

과부 시어머니와 또한 과부 며느리가 있었다.

어느날 이들은 갑작스럽게 친척의 장례에 갈 일이 생겨

산을 넘어 강을 건너게 되었다.

 

넓은 강 위에는 배 한 척 없고 작은 뗏목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뗏목이라고 뱃사공이 한 명 버티고 서서

"여기 너무 좁으니 한 사람씩 타쇼"

"아가, 너부터 타거라."

일단은 며느리가 먼저 올라탔다

 

강을 중간쯤 건넜을까---

뗏목은 더 이상 가질 않더니 이게 웬일.

뱃사공이 며느리를 강 위에서 응응하는게 아닌가.

이를 멀리서 보고 있던 시어머니 안절부절.

 

다시 뗏목을 몰고 온 뱃사공 시침 뚝 떼면서 "타쇼"

그런데 중간쯤 가더니만 이 뱃사공 시어머니마저---

한데---

며느리와는 달리 시어머니 연신 좋아서 웃는 것이---???

 

강을 건너선 두 사람 한동안 썰렁 한 분위기로 산길을

다시 올라 한참을 걸어가고 있었다.

아무래도 더 이상 참지를 못 하겠는지 시어머니

한 말씀 하신다.

 

"아가야, 아무래도 우리 이 일은 전혀 입밖으로 뱉지 말 것이며

조심하여 가문에 먹칠하지 않도록 하여라, 알겠느냐?"

며느리 앞장서서 가다가 우뚝 서더니

가재눈을 하고서 시어머니를 짝 째리면서

 

---------"동서나 조심하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공지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개편 1 홈지기 2012.12.22 51476 2013.02.14
공지 글쓰기 권한에 관한 공지 홈지기 2005.07.07 52051 2013.01.02
566 등산 용어 정리 홈지기 2007.03.15 27775 2007.03.15
565 <b>2002 홈페이지 개편에 따라 게시판도 바꿨답니다. 홈지기 2002.01.27 20951 2002.01.27
564 황수정 비디오(음란성?) 2 이병은 2002.02.09 18694 2002.02.09
563 새해는 돈 많이 버세요 2 이병은 2002.02.10 14079 2002.02.10
562 축하의 꽃다발을 보내드립니다 1 이 병 은 2002.02.03 13764 2002.02.03
561 돈.돈.돈...까짓거 2 홈지기 2008.03.05 10931 2008.03.05
560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3) - 바라보기 명상 홈지기 2013.05.21 10516 2013.05.21
559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1 좋은인연 2002.02.10 9773 2002.02.10
558 즐거운 설명절 되시길...... 홈지기 2002.02.08 9686 2002.02.08
557 담배별곡 김미경 2002.02.27 9575 2002.02.27
556 게시판이 청수동 홈이랑 비슷하네요~^^* 임윤혁 2002.02.05 9559 2002.02.05
555 정겹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file 홈지기 2013.09.13 9377 2013.09.13
554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4) - 항우의 패인 홈지기 2013.05.24 9239 2013.05.2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