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자유게시판

유머와 해학, 소중한 삶의 정보들 많이 올려주세요

2014.04.09 16:05

동서나 조심하게

조회 수 73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과부 시어머니와 과부 며느리

 

과부 시어머니와 또한 과부 며느리가 있었다.

어느날 이들은 갑작스럽게 친척의 장례에 갈 일이 생겨

산을 넘어 강을 건너게 되었다.

 

넓은 강 위에는 배 한 척 없고 작은 뗏목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뗏목이라고 뱃사공이 한 명 버티고 서서

"여기 너무 좁으니 한 사람씩 타쇼"

"아가, 너부터 타거라."

일단은 며느리가 먼저 올라탔다

 

강을 중간쯤 건넜을까---

뗏목은 더 이상 가질 않더니 이게 웬일.

뱃사공이 며느리를 강 위에서 응응하는게 아닌가.

이를 멀리서 보고 있던 시어머니 안절부절.

 

다시 뗏목을 몰고 온 뱃사공 시침 뚝 떼면서 "타쇼"

그런데 중간쯤 가더니만 이 뱃사공 시어머니마저---

한데---

며느리와는 달리 시어머니 연신 좋아서 웃는 것이---???

 

강을 건너선 두 사람 한동안 썰렁 한 분위기로 산길을

다시 올라 한참을 걸어가고 있었다.

아무래도 더 이상 참지를 못 하겠는지 시어머니

한 말씀 하신다.

 

"아가야, 아무래도 우리 이 일은 전혀 입밖으로 뱉지 말 것이며

조심하여 가문에 먹칠하지 않도록 하여라, 알겠느냐?"

며느리 앞장서서 가다가 우뚝 서더니

가재눈을 하고서 시어머니를 짝 째리면서

 

---------"동서나 조심하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공지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개편 1 홈지기 2012.12.22 45523 2013.02.14
공지 글쓰기 권한에 관한 공지 홈지기 2005.07.07 46436 2013.01.02
568 세월 참 빠릅니다. 홈지기 2017.02.13 1412 2017.02.13
567 인생 2모작을 시작하며 홈지기 2016.01.03 3889 2016.01.03
566 을미년 청양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file 홈지기 2015.01.02 6019 2015.01.02
565 비아그라 홈지기 2014.04.09 7199 2014.04.09
» 동서나 조심하게 홈지기 2014.04.09 7388 2014.04.09
563 알아두면 괜찮은 유머 홈지기 2014.04.09 7049 2014.04.09
562 애인을 대하는 태도변화 홈지기 2014.04.09 6575 2014.04.09
561 진짜 변강쇠 홈지기 2014.04.09 6406 2014.04.09
560 새해도 더욱 복된 한해 되십시오 file 홈지기 2013.12.30 6745 2013.12.30
559 정겹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file 홈지기 2013.09.13 8391 2013.09.13
558 유머 휴게실 홈지기 2013.08.22 7227 2013.08.22
557 건망증특효약 홈지기 2013.08.22 7610 2013.08.22
556 맛이 간 남편 홈지기 2013.06.14 8264 2013.06.14
555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4) - 항우의 패인 홈지기 2013.05.24 8282 2013.05.24
554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3) - 바라보기 명상 홈지기 2013.05.21 8187 2013.05.2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