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자유게시판

유머와 해학, 소중한 삶의 정보들 많이 올려주세요

2013.08.22 17:19

유머 휴게실

조회 수 81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늘도 웃음 가득 한날 되세요!!

1) 돈 받고 하는 키스
부부가 함께 영화관엘 갔다..
마침 남녀가 열렬히 키스하는 장면이 나왔다.

그 장면을 보고 있던 아내가 옆에 앉아 있는 남편의
허벅지를 살짝 꼬집어 말했다.

 

 

"당신도 저런 식으로 해 줄 수 없어요?"
"무슨 소리야, 저 사람이 저렇게 하는데 영화사로부터
돈을 얼마나 받고 하는지 알아?

 

 

 

2) 혹시 삼일후에
..

 

오랜 세월을 함께 한 부부가 예루살렘으로 여행을 떠났다.
그들이 예루살렘에 머무는 동안 부인이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장의사가 남편에게 말했다.
"당신 부인을 고국으로 운구하는데 5, 000$이 듭니다.
그러나 당신이 신성한 이 땅에 부인을 묻으시겠다면

150$만 있으면 됩니다."

 

남편은 한참을 생각하더니 장의사에게

부인을 고국으로 운구해 달라고 말했다.

장의사는 너무 이상해서 남편에게 물었다.

 

"당신은 왜 부인을 운구하는데 5, 000$이나 쓰시나요?
이 성스러운 땅에 묻으면 150$만 있으면 되는데…"

 

 

그러자 남편은 심각하게 말했다.
"이곳에서 예수님은 3 일 후에 살아 돌아오셨습니다.
저는 그런 일을 당하고 싶지 않습니다."
3) 부부 사이가 좋아 질 비결

 

 

9층에 사는 한 부부가 금실이 너무 좋았다.
궁금한 8층 남자가 9층 남자에게 물었다.
“부부간에 사이좋게 지내는 비결이 뭐죠?
아주머니가 참 상냥하시던데요.

 

그러자 9층 남자가 대답했다.
“우리는 비교적 큰 일에 대해서는 제가 결정을 내리고,
자질구레한 일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아내가 결정을
내린답니다.

 

“아~ 그러세요?
"그런데 중요한 것은........"
9층 남자 왈.
“결혼해서 지금까지 큰일이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거죠!
4) 공주병 아내

 

아내 : 여보~ 나처럼 얼굴도 예쁘고 살림도 잘 하는 것을
사자 성어로 하면 뭐라고 하지?
(당연히 ‘금상첨화’ 라는 대답을 기대하는 아내)
남편 : 자화자찬?
아내 : 아니~ 그거 말고.
남편 : 그럼, 과대망상?

 

아내 : 아니~ 금자로 시작하는 말 있잖아~
그러자 그제서야 남편이 무릎을 탁! 치며 자신있게 대답하는 말···
"금시초문!"
5) 벽 조심!

 

어떤 여자의 장례식이 있던 날,
주인 남자는 옆에서 침울한 표정으로 걸어갔고,

아들들이 관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가다가 실수로 벽에 툭 부딪혔다.
그러자 관 안에서 소리가 들렸다.
관을 열자 마누라가 살아있는 것이었다.

 

 사람들은 신의 은총이라며 기뻐했고,

그 여자는 그 후로 10년을 더 살았다.

10년 후 다시 그 여자의 장례식이었던 것이다..
아들들이 관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가는데

옆에서 아버지가 소리쳤다.

 

"벽 조심해!"

 

6) 재미있는 퀴즈

 

어느 날 신랑이 회사에서 재미있는 퀴즈를 들었다.
<티코에서 사랑을 나눈다> 6자로 줄여서 뭐라고 하는가
라는 문제였다.
답은 "작은 차, 큰 기쁨"이었다.

신랑은 퇴근 하자마자 아내에게 이 문제를 냈다.
"여보, 티코에서 뜨거운 사랑을 나눈다" 6자로 줄이면
뭐게?"

 

"좁은데, 욕봤다"
7) 여기서 잘 수 없습니다

  

재봉이가 아직 술에 덜 깬 채 아침에 눈을 떠보니
침대 옆 탁자에 물 한 잔과 아스피린 두 알이 놓여 있었다.
의자에는 잘 다림질 된 그의 옷이 놓여 있었다.

집 안은 깨끗이 청소되어 있었고, 주방에는 이런 쪽지가
놓여 있었다.
“여보, 가게로 출근해요. 아침 식사는 오븐 안에,

신문은 식탁에 있어요.

 

그때 아들 아이가 들어오자

아버지는 지난 밤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다.


“아빠가 잔뜩 취해서 새벽 3시쯤 들어오셨는데,
층계에서 비틀거리다가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꽃병을
깨뜨렸어요.
그 다음에 카펫에다 토하시더니 닫힌 문으로 달려가
꽝 부딪쳤어요.
그래서 아빠 얼굴에 멍이 든 거예요.

 

그 말을 듣고 보니 더욱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아니 그런데, 어떻게 집 안이 이렇게 깨끗하고

네 엄마는 왜 내게 전혀 화를 내지 않는 거야?" 

 

그러자 아들이 말했다..
"엄마가 아빠를 침대로 끌고 가서 바지를 벗겨 드리려고
애쓰는데
아빠가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마담, 이러지 마세요. 난 유부남입니다!
'절대로 여기서 잘 수 없습니다.'

 

8)털이 없는 이유...ㅋㅋ

오래전,
어느 시골마을에 단란한 한 가족이 살고 있었는데
그 집에는 아주 어여뿐 딸이 하나 있었다.

딸은 무럭무럭 자라, 얼굴도 예뻐졌고,
가슴과 그곳도 물이 올라 오동통 해졌다.

근데,
그 어머니는 딸이 이쁜것은 좋은데,
단, 한가지 말못할 걱정거리가 있었다.

털이 날 나이가 됐는데도, 딸의 그 곳에
있어야 할 털이 없었던 것이었다.

고민고민 하다가, 어느날...
작심을 하고 딸을 데리고 의원을 찾아갔다.

" 의원님, 안녕 하십니까? "
" 실은... 제 딸년이 여차 저차해서 왔읍니다. "
" 아 ~ 그렇습니까? 어디 좀 살펴 보겠습니다."
의원은 딸의 그 곳을 자세히 드려다 보며,
검사하기 시작했다.

잠시후,
의원은 걱정스런 말투로 ...

" 흠 ~ 아무래도 그 곳에 *출입금지* 라는
팻말을 달아야 겠읍니다. "

" 아니, 그 게 무슨 말씀 이신지요?? "

의원이 말하길 .....

" 원래,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에는,
풀이 나지 않는 법이지요! "

 

♠ 많이 웃고 "건강(健康)"하게 사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공지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개편 1 홈지기 2012.12.22 51475 2013.02.14
공지 글쓰기 권한에 관한 공지 홈지기 2005.07.07 52049 2013.01.02
568 세월 참 빠릅니다. 홈지기 2017.02.13 2450 2017.02.13
567 인생 2모작을 시작하며 홈지기 2016.01.03 5231 2016.01.03
566 을미년 청양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file 홈지기 2015.01.02 7059 2015.01.02
565 비아그라 홈지기 2014.04.09 8532 2014.04.09
564 동서나 조심하게 홈지기 2014.04.09 8498 2014.04.09
563 알아두면 괜찮은 유머 홈지기 2014.04.09 8199 2014.04.09
562 애인을 대하는 태도변화 홈지기 2014.04.09 7500 2014.04.09
561 진짜 변강쇠 홈지기 2014.04.09 7336 2014.04.09
560 새해도 더욱 복된 한해 되십시오 file 홈지기 2013.12.30 7673 2013.12.30
559 정겹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file 홈지기 2013.09.13 9376 2013.09.13
» 유머 휴게실 홈지기 2013.08.22 8150 2013.08.22
557 건망증특효약 홈지기 2013.08.22 8656 2013.08.22
556 맛이 간 남편 홈지기 2013.06.14 9202 2013.06.14
555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4) - 항우의 패인 홈지기 2013.05.24 9238 2013.05.24
554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3) - 바라보기 명상 홈지기 2013.05.21 10515 2013.05.2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